Jätä sisältö väliin
Löydä Airbnb:ltä majoituspaikkoja paikasta Aewol-eup

Löydä Airbnb:ltä majoituspaikkoja paikasta Aewol-eup

Etsi kokonaisia asuntoja ja yksityisiä huoneita, jotka sopivat erinomaisesti mille tahansa matkalle.

Majoitusta paikassa Aewol-eup

Majoitusta paikassa Aewol-eup
제주공항 차로15분. 애월해안도로 위치. 주변 마켓,편의점,식당가 위치. 제주스러운 시골풍경을 볼 수 있고 올레길. 항상 청결함을 최우선. 조식은 서프라이즈. 한번먹으면 잊을 수 없는맛. 항상 오시는분들이 최우선시되어 친절한 마인드로 응대합니다. 카페에서 테이크아웃커피는 서비스. 워킹손님은 사전상의하에 버스정류장 픽업가능. 항상 열린마음으로 손님을 기다립니다.
저의 모던스타일 제주 B&B는 공항에서15분거리 핫플레이스 애월해안도로에 인접하고 있어 모든 제주교통의 요지입니다. 근처 관광지 곽지.한담(GD카페,봄날카페,놀맨,리치망고등).협재.금능 등 15분안에 거리에 있고 성산(40분).중문(25분)소요됩니다. 항상 청결함을 중시하여 매일살균세탁건조한 뽀송한 침구와 최고급 구스다운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아침조식은 무료로 제공되며 제주자연산 모짜렐라치즈를 사용한 먹물.어니언 치아바타로만든 파니니(절대잊을수없는맛) 킴보커피를 사용한 드립커피를 드실 수 있습니다. 항상 밝게 게스트를 응대하여 좋은인상을 주도록 최선의 노력을다합니다.
애월해안도로와 올레길에 인접하여 경치가 좋고 산책하기에도 최상의 위치입니다. 구엄포구 돌염점에서는 사진촬영을 빼놓을수 없습니다. 아담하고 정겨운 돌담과 제주의 시골 모습을 느낄 수 있고, 모던하고 깔끔한 숙소에서 편하게 주무실 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Located on Jeju's most beautiful coastline (Aewol), Jejulan B&B offers stunning sea views in every room and instant access to the walking, cycling and driving routes on Jeju's famous Olle trail route (#16) - only 20mins away from the airport!
A. Translation in English. B. Translation in Chinese. ------------------------------------------------------------- A. Translation of the article listed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n Oct 4, 2016 In order to lead a lifestyle that makes the most of the beautiful island, anyone looking to retire here on Jeju can’t give up work so easily. After working abroad, Byungkoo Park left his career as a CEO to start a small Bed & Breakfast on the scenic coasts of Aewol – a long-held dream of his that he had been planning for after retiring. He decided to build a house that blends in with its beautiful natural surroundings and, putting aside those commercial thoughts for just one second, envisaged a B&B that guests would consider as their second home to come to relax during their trip to the island. It’s already been a year since Mr Park and his wife dedicated themselves to this project, even baking fresh bread every morning for their guests. However, things weren’t all so straight forward from the beginning. When they first moved to Jeju 4 years ago, it was hard to know where to start. Everything was so different and even alien at times to what they had remembered from their leisurely trips to the island. It certainly helped to have the advice of relatives who had settled down prior to them and every day there seemed to be something different to try and keep busy with – from the golf courses and Olle trekking routes to the numerous Orums and Mount Halla to climb. Through it all, there were of course moments of doubt. He had studied Chinese and Japanese and had always pictured reciprocating the kindness and friendship he had experienced during his own travels through this new B&B venture. Nowadays, one of his greatest pleasures is to receive thank you messages from guests after they have returned to their home countries. Mr Park dreams of opportunities in the future to volunteer and share his experience and skills with the wider Jeju community in the tourism industry – for instance, how to utilise social media with your foreigner guests or perhaps publish a little language guide on tips and phrases to communicate with visitors i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They say people are their happiest when they do what they want to do. But it’s also about selecting what they can do best and sharing that talent with the community, thereby contributing to society. I can’t help but think Mr Park’s life in Jeju is what many people dream of as their ideal life after retirement. [Translated from the article published by Janghwan Kim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n Oct 4, 2016] ---------------------------------------------------------------------- B. 2016. 10. 4일 한국의 한라일보 기사 중국어 번역문임. ㅡThis is a translation of an article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f Korea on Oct 4, 2016. 为了寻求与美丽的济州岛相适应的生活,退休之后也需要适当的工作。Kevin, 朴炳球(박병구)代表从海外工作和企业CEO的职位上隐退后,在美丽的涯月海岸道路边运营起了一家小型的名为“济州兰”的民宿,以此寻求他长时间以来梦想中的退休生活。 他为了自由和崭新的生活分别学习了日语和中文,构想进行提供便利旅行、感受海外旅行的亲切感以及与旅行者建立友情的事业。现在,从住宿的包括外国人在内的自由旅行者那里收到感谢短信已经成为了他很大的快乐。 在旅行时和来安家时对济州岛的感觉肯定是不同的, 四年前移居而来时济州岛的样子与过去旅行而来时看到的济州岛相比,完全是陌生的,不知道该从哪里开始。当然首先有在这里定居的亲朋的建议,可以消遣时光的高尔夫球场,偶来小路,尔岳还有汉拿山等许多观光地,梦想变为现实的过程中不可避免地会有不少想法的曲折。 在事先准备好的涯月海岸公路旁的宅地上,修建起与济州的自然相协调的房屋,比起商业性的交易,在为前来美丽的济州旅游的观光客们提供休息的空间的构想之下, 为投宿的客人亲自做烤面包,为客人提供早餐等,朴代表夫妇为此投入真诚,已有一年的时间了。他透露有时候还会提供车辆服务,设身处地去考虑观光客的立场。 人们总说最希望能选择自己想做的事和能做好的事,过着为邻里为社会做贡献的生活。就如幸福学者们说的那样,一直以精英模式生活过来的朴代表在退休后搬到济州岛生活是许多人梦想中的典型的老年生活。 朴代表表示济州岛既是拥有美丽自然环境的修养地,也同时是拥有便利性的国际观光地,希望自己能为济州岛的发展作出小小的贡献,所以他提出,如果观光大巴能分路线运营,并推出能够多次搭乘的一日乘车券也许可以多少缓解车辆交通递增的诱发问题,游客们也可以从驾驶的压力中暂时解脱,同时也对推进系统的循环观光巴士运营提出了建议。 虽然电脑游戏是从假象现实中得以实现,朴代表却说自己的民宿经营就像是在现实生活中玩游戏。 灵活运用智能手机预约,能实时实现交通引导和观光地推荐,他介绍说自己是超越了时空,在超连接社会中生活。 另一面,他也有6.25世代的特征,有工作狂的倾向,在美丽的济州与来修养所占比重的家族实现协调是遗留下来的问题。 另一面,他表示希望能制作包括针对外国人为对象的民宿经营所必须的SNS活用经验,以及英语、日语、中文等在济州岛与外国人接触时所需要的外语教材,分享给从事观光业的济州岛居民,并创造奉献才能形式的免费讲义机会,并期待着一定能够得以实现。
Aewol boasts one of the most beautiful coastlines of not just Jeju but Korea. Still very much underexplored by tourists, you can look forward to peaceful strolls and bike rides along the sea.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and several 24 hour local convenience shops in walking distance to Jejulan. 제주내 유일한 절벽위 애월해안도로가 지나가는 애월읍 바닷가 지역으로, 애월항까지 10km정도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고,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으며, 바닷가쪽으로 많은 쉼터가 있어 365가지 아름다운 석양과 더불어 여행객들에게 선호되는 지역입니다. 최근 들어 유명한 카페, 음식점, 커피샵 등이 주변에 생기기 시작하여 제주내 가장 hot한 방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Hakuna Matata means "no worries" in Swahili (African language). I wish that my guests stay here without any worries. If you want to see the real lives in Jeju people
1 single room (no bed, only mattress) 2 triple rooms(one bunk bed + one single bed) 1 quad room (two bunk beds) four toilets and two bathrooms beautiful view of patio~ & Korean/American style breakfast (included)하쿠나마타타 제주 게스트하우스~
Olle trail route 16 starting point (올레 16코스) Gwakji Beach (곽지해변) Gone port (고내포구) Gone Orum (a small mountain, 고내오름) Lotus pond (하가리 Yenhwaji) Geumsan Park (warm-temerate forest 금산공원)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8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Etelä-Korea

푸른 애월 바다와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애월해안산책로가 가까운 민박집이에요. 버스 정류소와 가깝고 주변에 숲, 오름, 바다가 있어서 뚜벅이 여행자가 머무르기에 좋아요. 마당 테이블에 앉아 밤에는 별을 보며, 낮에는 새소리 바람소리를 들으며 쉼을 즐겨요. 소규모로 운영하는 따뜻하고 고즈넉한 공간입니다. 2인실도 있어요. 다른 방을 보기 원하시면 제 프로필을 눌러 살펴주세요^^
거의 100년된 제주 옛가옥을 현대식으로 리모델링 한 집이에요. 좋은 나무로 만든 마루바닥은 이 집의 역사와 함께한 것이에요. 남북으로 뚫린 문과 창문을 열고 시원한 바람을 느껴보세요. 마루에 누워 바람소리를 자장가 삼아 낮잠을 자세요.
애월해안산책로, 몽상드애월, 봄날카페, 더럭분교, 납읍난대림(곶자왈), 곽지해수욕장, 협재해수욕장, 과오름이 근처에 있어요. 제주민속오일장과 한림시장이 가까워요.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1


Makuuhuoneet

1

제주시, 제주특별자치도, Etelä-Korea

jeju 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15분거리인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2985-1번지에 위치해 있구요. 각 객실이 넓고 각실마다 편백나무로 감싸있고 넓은투룸 쓰리룸형태의 구조로 되어있어서 다른 사람과 부딪힐 일이 없습니다. 기준 인원은2층은3인/ 1층과3층은 4인이며 각각 최신 침대메트리스를 웅진코웨이에서 캐어하고 있어 고객의편의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으며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바다를 볼 수도 있고, 2층이나 3층 에서 나가실 수 있는 옥상 테라스에서는 최고의 경치를 볼수 있습니다.그리고 저녁 야외에서 바베큐파티도 하실 수 있습니다.그리고 수영장이 있어 여름에는 아이들과 물놀이가 가능합니다.
무공해 자연 친화적인 장소이며 밤에는 반딧불과 별이빛나는 하늘을보고 밤바다를 볼수 있는 아주 넓은 투룸형 숙소이며 평화로를 통하여 중문 서귀포 대정방면 관광지에 20분에 갈수 있는 천혜의 위치에있으며 애조로가 있어 애월이나 한담바다까지 15분 정도면 갈수 있습니다.
주변에 공룡랜드가 도보5분거리이며 교통이 편리하여 평화로가 있어 제주,한림,중문,서귀포,성산까지 연결되며 노형동 7분거리 중문 20분 소요 한라산 30분거리 항몽유적지 7분거리에 위치하고있습니다.숙소에서 바라보는 낙조가 일품이며 저녁이 되면 반딧불을 볼수있고 밤야경이 아름다워 바닷가에 떠있는 배는 마치 보석과같이 영롱함을 느낄수 있습니다,그리고 맑은날은 추자도가 다 보이는 위치에 있습니다. 우선 평화로가 지척에 있어 관광지순환버스르 타기 용이하고 일반버스도 자주 왕래하고 있고 서쪽 한림방면으로 접근하기 용이합니다.그리고 올렛길 16코스가 가까이 있어 좋습니다. 우선 평화로가 지척에 있어 관광지순환버스르 타기 용이하고 일반버스도 자주 왕래하고 있고 서쪽 한림방면으로 접근하기 용이합니다.그리고 올렛길 16코스가 가까이 있어 좋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1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Located on Jeju's most beautiful coastline (Aewol), Jejulan offers stunning sea views in every room and instant access to the walking, cycling and driving routes on Jeju's famous Olle trail route (#16) - only 20mins away from the airport!
A. Translation in English. B. Translation in Chinese. --------------------------------------------------------------------------- A. Translation of the article listed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n Oct 4, 2016 In order to lead a lifestyle that makes the most of the beautiful island, anyone looking to retire here on Jeju can’t give up work so easily. After working abroad, Byungkoo Park left his career as a CEO to start a small Bed & Breakfast on the scenic coasts of Aewol – a long-held dream of his that he had been planning for after retiring. He decided to build a house that blends in with its beautiful natural surroundings and, putting aside those commercial thoughts for just one second, envisaged a B&B that guests would consider as their second home to come to relax during their trip to the island. It’s already been a year since Mr Park and his wife dedicated themselves to this project, even baking fresh bread every morning for their guests. However, things weren’t all so straight forward from the beginning. When they first moved to Jeju 4 years ago, it was hard to know where to start. Everything was so different and even alien at times to what they had remembered from their leisurely trips to the island. It certainly helped to have the advice of relatives who had settled down prior to them and every day there seemed to be something different to try and keep busy with – from the golf courses and Olle trekking routes to the numerous Orums and Mount Halla to climb. Through it all, there were of course moments of doubt. He had studied Chinese and Japanese and had always pictured reciprocating the kindness and friendship he had experienced during his own travels through this new B&B venture. Nowadays, one of his greatest pleasures is to receive thank you messages from guests after they have returned to their home countries. Mr Park dreams of opportunities in the future to volunteer and share his experience and skills with the wider Jeju community in the tourism industry – for instance, how to utilise social media with your foreigner guests or perhaps publish a little language guide on tips and phrases to communicate with visitors i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They say people are their happiest when they do what they want to do. But it’s also about selecting what they can do best and sharing that talent with the community, thereby contributing to society. I can’t help but think Mr Park’s life in Jeju is what many people dream of as their ideal life after retirement. [Translated from the article published by Janghwan Kim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n Oct 4, 2016] ------------------------------------------------------------------------ B. 2016. 10. 4일 한국의 한라일보 기사 중국어 번역문임. ㅡThis is a translation of an article in the Halla Daily Newspaper of Korea on Oct 4, 2016. 为了寻求与美丽的济州岛相适应的生活,退休之后也需要适当的工作。Kevin, 朴炳球(박병구)代表从海外工作和企业CEO的职位上隐退后,在美丽的涯月海岸道路边运营起了一家小型的名为“济州兰”的民宿,以此寻求他长时间以来梦想中的退休生活。 他为了自由和崭新的生活分别学习了日语和中文,构想进行提供便利旅行、感受海外旅行的亲切感以及与旅行者建立友情的事业。现在,从住宿的包括外国人在内的自由旅行者那里收到感谢短信已经成为了他很大的快乐。 在旅行时和来安家时对济州岛的感觉肯定是不同的, 四年前移居而来时济州岛的样子与过去旅行而来时看到的济州岛相比,完全是陌生的,不知道该从哪里开始。当然首先有在这里定居的亲朋的建议,可以消遣时光的高尔夫球场,偶来小路,尔岳还有汉拿山等许多观光地,梦想变为现实的过程中不可避免地会有不少想法的曲折。 在事先准备好的涯月海岸公路旁的宅地上,修建起与济州的自然相协调的房屋,比起商业性的交易,在为前来美丽的济州旅游的观光客们提供休息的空间的构想之下, 为投宿的客人亲自做烤面包,为客人提供早餐等,朴代表夫妇为此投入真诚,已有一年的时间了。他透露有时候还会提供车辆服务,设身处地去考虑观光客的立场。 人们总说最希望能选择自己想做的事和能做好的事,过着为邻里为社会做贡献的生活。就如幸福学者们说的那样,一直以精英模式生活过来的朴代表在退休后搬到济州岛生活是许多人梦想中的典型的老年生活。 朴代表表示济州岛既是拥有美丽自然环境的修养地,也同时是拥有便利性的国际观光地,希望自己能为济州岛的发展作出小小的贡献,所以他提出,如果观光大巴能分路线运营,并推出能够多次搭乘的一日乘车券也许可以多少缓解车辆交通递增的诱发问题,游客们也可以从驾驶的压力中暂时解脱,同时也对推进系统的循环观光巴士运营提出了建议。 虽然电脑游戏是从假象现实中得以实现,朴代表却说自己的民宿经营就像是在现实生活中玩游戏。 灵活运用智能手机预约,能实时实现交通引导和观光地推荐,他介绍说自己是超越了时空,在超连接社会中生活。 另一面,他也有6.25世代的特征,有工作狂的倾向,在美丽的济州与来修养所占比重的家族实现协调是遗留下来的问题。 另一面,他表示希望能制作包括针对外国人为对象的民宿经营所必须的SNS活用经验,以及英语、日语、中文等在济州岛与外国人接触时所需要的外语教材,分享给从事观光业的济州岛居民,并创造奉献才能形式的免费讲义机会,并期待着一定能够得以实现。
Aewol boasts one of the most beautiful coastlines of not just Jeju but Korea. Still very much underexplored by tourists, you can look forward to peaceful strolls and bike rides along the sea.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and several 24 hour local convenience shops in walking distance to Jejulan. 제주내 유일한 절벽위 애월해안도로가 지나가는 애월읍 바닷가 지역으로, 애월항까지 10km정도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고,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으며, 바닷가쪽으로 많은 쉼터가 있어 365가지 아름다운 석양과 더불어 여행객들에게 선호되는 지역입니다. 최근들어 유명한 카페, 음식점, 커피샵 등이 생기기 시작하여 제주내 가장 hot한 방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A place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serenity of Aewol - 2 person room
English translation by Flitto. (Original description was written by the host) Room capacity: 2 Bathroom: 1 Bed type: Twin Bed Bed: 2 Check-in: 15:00 Check-out: 11:00 House type: guest house Room type: private room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 제주공항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 이호테우해변에 위치한 독채형 펜션 스타일의 게스트 하우스 - 루프탑 카페와 펍을 함께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 - 인스타에 사진 맛집으로 소문 난 카페가 있는곳!! - 인스타 감성 조식 무료 제공 - 1인 3만원 가격에 무제한 바베큐 가능(4인 이상, 사전예약 필수) - 생각보다 과도한 친절^^ - 사모예드 멍멍이들 만날수 있어요!! - 단체 예약시(10명 이상) 전화 주시면 친절히 안내 해드리겠습니다^^ - 남녀혼숙 불가하며, 가족분들 이용시 전화 상담 부탁드립니다~
- 천국 같은 석양 - 서퍼들의 파라다이스 - 바로 앞 해변 (가슴이 두근두근 ^^) - 예술 같은 해안도로 산책 코스~ - 1분 거리 낚시 포인트(게스트하우스 모든 스탭 낚시꾼!!)
제주공항에서 열번 엎어지면 코 닿을 위치에 있는 이호테우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Huonetyyppi

Jaettu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1

Iho-dong,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Suositut elämykset paikassa Jeju

Suositut elämykset paikassa Jeju

Suositut kohteet

Suositut kohteet
JEJU-ROWA Guest House opened in May 2015. It's in the middle of hot places of Jeju city. (Many famous restaurants are around here.) We have 2 rooms. Room A for 2~3 people, and Room B for 4 people. (\20,000 for PERSON!) (1인 1박에 20000원입니다.)
Room A (2~3 people) Room B (4 people)
Near by Silla Duty Free Shop (2 minutes on foot) Jeju Airport (5-7 minutes by car) Famous Restaurant, Olle Noodle Shop exc.
  • Tämä on loistava bed and breakfast, korealaiset tädit puhuvat vain korealaisia, mutta hän ilmoittaa sinulle sisäilman varotoimet. On syytä mainita, että aamiaista ravintolassa on todella hienoa, nauti siitä ajoissa ja nauti siitä. Huoneessa on erillinen pesuhuone kuin Soulissa samaan hintaan. Turistien suosittelema. Ehkä koska se on off-season, en ollut täynnä, kun menin. Mutta vuokranantajan laatu on todella korkea, huone on erittäin puhdas, erittäin lämmin mökki.

    楚君2019-01-28T00:00:00Z
  • Kiitos! Rakasti hänen söpö äiti ja kissat (omassa asunnossaan) ja söpö pikku kellarikahvila! Puhdista mutta seinät hieman ohut haha niin varokaa, jos saat meluisia naapureita! Myös juomavesi oli erittäin hyvä. Mutta älä tuo liian suuria matkatavaroita, koska ei ole hissiä. Kaiken kaikkiaan erittäin suuri kokemus! Äiti tuli ulos kylmässä tapaamaan meitä!

    Elizabeth2017-12-10T00:00:00Z
  • Jeju

    Meffa 2017-01-21T00:00:00Z
  • Koska se sijaitsee keskustan alueella, oli hyvä käyttää julkista liikennettä, ja oli hyvä, että voisimme puhua maanalaisessa kahvilassa, koska siellä oli monia vieraita, jotka tulivat yksin. ^^ Pomo oli myös erittäin mukava ja mukava, ja kuvat ja vierashuone olivat samat.

    Jeong-Seok2016-11-23T00:00:00Z
  • Erittäin suositeltavaa! Pysyimme täällä yhden yön ajan ja halusimme, että pysyimme pidempään, vaikka meidän oli siirryttävä saaren muihin osiin. Huoneet olivat erittäin puhtaita ja viihtyisiä. Äiti ja tytär olivat erittäin tyytyväisiä ja jopa tallentaneet pysäköintitilaa, joka on hyvin vaikeaa Baozen Streetin alueen lähellä. Aamulla he ruokkivat meille hyvää aamiaista ja meillä oli suuri keskustelu. Hän näytti meille parhaat paikat mennä saarelle ja antoi meille kartan. Päätimme mennä U-Do: lle ja saimme räjähdyksen. Sisustus oli myös erittäin mukava. Jos sinulla on yö lähellä keskustaa, sinun täytyy jäädä tänne.

    David2016-10-09T00:00:00Z
  • Huone on erittäin mukava, puhdas ja tilava. Nainen ja hänen äitinsä ovat erittäin ystävällisiä ja avuliaita. He ovat äärimmäisen lämpimiä ihmisiä ja äiti teki meistä hyvin herkullisen aterian joka aamu :) Hän jopa auttoi meitä kutsumaan ohjaamoa viimeisenä päivänä sataa. Tämä on paras airBnB-kokemus!

    Myat Noe2016-09-29T00:00:00Z
  • Mieheni päätti mennä Jejuun polkupyörällä ystävieni kanssa, joten tein varauksen Jeju Road ja Guest House ♥ Kun sulhanen menee, hän ylistää sylkeään suuhunsa. Huone oli erittäin puhdas ja mukava, mutta ennen kaikkea täti oli erittäin ystävällinen ja antoi minulle parhaan aamiaisen ... Ensi kerralla haluan mennä kanssasi. Olen niin iloinen ♥

    Kelly2016-09-21T00:00:00Z
  • Isäntä ja hänen äitinsä ovat hyvin ystävällisiä ja ystävällisiä, he yrittivät auttaa meitä aina, kun tarvitsemme apua. Talo on myös siisti ja puhdas. Herkullinen aamiainen tarjoillaan kahvilassa erinomaisella tunnelmalla. Meillä oli suuri ja sydämen lämpenevä kokemus täällä ROWA Guest Housessa. Suosittelisin yöpyä ja palata ensi kerralla.

    Jessie2015-10-02T00:00:00Z
  • Huonetyyppi

    Jaettu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7


    Makuuhuoneet

    1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Jaettu huone3 vuodetta
    JEJU-ROWA Guest House
    Hinta:$18/yö
    44 arvostelua
    Supermajoittaja
    저희 숙소는 전체적으로 편백나무로 이루어져 있으며, 아름다운 낮과 밤의 경치를 피부로 느끼고 볼 수 있는 곳!!! 진정한 힐링을 원하시는 분들께 강추!!!! 또한 침대시트,이불,베개 등의 침구류는 절대 재사용 하지 않습니다. 수건도 늘 삶아서 사용하는 깨끗하고 청결한남매펜션 A동 입니다^^
    숙소가 다 편백나무로 이루어져 있으며, 깨끗하고 게스트님의 프라이버시를 확실히 보장하며 제주에 아름다운 해안이 한 눈에 보이는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 또한 저희 남매펜션A를 이용해주신 게스트님에게는 입실 시 30초거리에 뷰가 멋진 아름다운 카페에서 음료를 드실 수 있게 “음료1회권”를 드립니당^^ 입실 하신 인원 수대로 드려용~~☕️
    숙소 주변은 시끄럽지 않고 해안과 가까우며 공룡랜드, 불빛정원, 승마장, 등등의 관광지가 있고 신제주와도 10분이내 거리여서 편의 시설도 언제든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1


    Makuuhuoneet

    1

    제주시, 제주특별자치도, Etelä-Korea

    안녕하세요 :) 합리적인 가격에 편안한 숙박되시길 바라는 마음에 보여드려요 ! * 협재해수욕장에서 차로 5분이내 *
    소개 - 2인기준 (최대 4인까지) - 복층구조/단독사용 - 무료주차장 - 간단한스낵류 / 컵라면 / 생수 - WIFI / TV / 에어컨 / 침대 / 전자렌지 / 커피포트 / 세안도구 / 타올 / 침구 등 구비 (침구류 인원에 맞게 구비, 추가 불가) - 다음 게스트분들을 위해 입실 및 퇴실시간을 지켜주세요. 시간 오버됨에 따라 30분당 10000원의 추가요금을 부과해요. * 기존 예약시 지정한 인원 외에 추가인원 숙박시 환불없이 퇴실처리합니다. 정직하게 인원설정 후 예약해주세요.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제주시, 제주도, Etelä-Korea

    비양도와 협재 바다가 있는 제주 한림의 아름다운 공간 제주 한림읍 옹포리 바닷가 마을에 자리한 비양은 바닷가에 위치한 옹포리 오래된 주택들이 갖고 있는 단아함과 가까운 바다의 지평선의 만남을 형태화 시킨 공간입니다. 드러내지 않지만 은근하게 자기 삶의 기품을 갖기 바라며 매만져진, 이곳은 영화사 명필름 혜화동 사옥을 설계한 윤웅원 건축가에 의해 설계되었고, 수많은 제주 스테이 중에서도 자연과 어우러진 심플하고 모던함이 돋보입니다. 비양은 3개의 객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두 비양도와 바다가 보이는 전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욕실은 자연채광과 고급 어메니티가 특별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나머지 공간으로부터 떨어져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는 규모를 가지고 있는 ‘섬’입니다. 모든 장소와 문화가 서로 비슷해져가는 이 세계화 시대에서 제주도가 지금까지 오랜 시간을 가지고 만들어낸 모습이 소중한 정체성입니다. 양식적인 것에 대한 집착이 아닌 순전히 자연과 필요에 반응한 건축이 그것이고 또한 그것은 우리가 형태의 홍수속에서 잊어버린 건축과 우리 삶의 근본에 관한 것이기도 합니다. 은 바닷가에 위치한 옹포리의 오래된 주택들이 갖고 있는 단아함과 바다의 지평선이 지금의 방식으로 만나서 형태화 되었습니다. 드러내지 않지만 은근하게 자기 삶의 기품을 갖기를 바라는 건물입니다.
    비양의 주변에는 1971년 송봉규 선생이 10만여 평의 황무지 모래밭을 개간하여 만든 한림공원이 있으며 코발트 빛깔의 아름다운 바다와 소나무 숲이 한데 어우러진 협재해수욕장과 금능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소나무 숲에서는 야영도 가능합니다. 협재해수욕장에서 바로 앞으로 보이는 날아온 섬이라는 뜻의 비양도는 도보로 둘러볼 수가 있으며 화산 봉우리까지 오르면 멋진 바다경치와 한라산의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3


    Makuuhuoneet

    1

    Hallim-eub, Cheju, Jejun maakunta, Etelä-Korea

    비양도와 협재 바다가 있는 제주 한림의 아름다운 공간 제주 한림읍 옹포리 바닷가 마을에 자리한 비양은 바닷가에 위치한 옹포리 오래된 주택들이 갖고 있는 단아함과 가까운 바다의 지평선의 만남을 형태화 시킨 공간입니다. 드러내지 않지만 은근하게 자기 삶의 기품을 갖기 바라며 매만져진, 이곳은 영화사 명필름 혜화동 사옥을 설계한 윤웅원 건축가에 의해 설계되었고, 수많은 제주 스테이 중에서도 자연과 어우러진 심플하고 모던함이 돋보입니다. 비양은 3개의 객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두 비양도와 바다가 보이는 전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양 1은 외부 테라스를 갖추고 있으며 전통 온돌 시스템을 적용한 침상 위에 일본식 다다미를 깔고 편안한 매트리와 침구를 갖추고 있습니다. 욕실은 자연채광과 고급 어메니티가 특별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나머지 공간으로부터 떨어져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는 규모를 가지고 있는 ‘섬’입니다. 모든 장소와 문화가 서로 비슷해져가는 이 세계화 시대에서 제주도가 지금까지 오랜 시간을 가지고 만들어낸 모습이 소중한 정체성입니다. 양식적인 것에 대한 집착이 아닌 순전히 자연과 필요에 반응한 건축이 그것이고 또한 그것은 우리가 형태의 홍수속에서 잊어버린 건축과 우리 삶의 근본에 관한 것이기도 합니다. 은 바닷가에 위치한 옹포리의 오래된 주택들이 갖고 있는 단아함과 바다의 지평선이 지금의 방식으로 만나서 형태화 되었습니다. 드러내지 않지만 은근하게 자기 삶의 기품을 갖기를 바라는 건물입니다.
    비양의 주변에는 1971년 송봉규 선생이 10만여 평의 황무지 모래밭을 개간하여 만든 한림공원이 있으며 코발트 빛깔의 아름다운 바다와 소나무 숲이 한데 어우러진 협재해수욕장과 금능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소나무 숲에서는 야영도 가능합니다. 협재해수욕장에서 바로 앞으로 보이는 날아온 섬이라는 뜻의 비양도는 도보로 둘러볼 수가 있으며 화산 봉우리까지 오르면 멋진 바다경치와 한라산의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3


    Makuuhuoneet

    1

    Hallim-eub, Cheju, Jejun maakunta, Etelä-Korea

    주위 조명은 11시정도가 자동 소등됩니다. 그 전에 입실을 해주시면 좋을것같아요 근처에 편의점은 차를 타고 2~3분이 걸리니 오실때 사가지고 오시면 더욱 편한것 같구요. 근처에 저지오름이 있으니 아침에 저지오름주차장에 주차하시고 살짝 올라갔다오셔도 좋을것같아요.
    생각하는 정원, 환상숲곶자왈, 유리의성, 오설록, 저지오름, 방림원, 저지문화예술인마을, 올레길 14,14-1, 올레길13코스 등 가볼만한곳이 주위에 위치해있어요~
    조용한 시골마을입니다. 근처에는 귤밭이 많고 집들은 조금씩 떨어져있어서 조용히 혹은 게으르게 쉬고 싶으신분들은 찾아주세요. 돌담길을 걸어 5분정도 걸어올라가면 저멀리 제주서쪽바다~ 신창해안풍차도로가 보이고 차귀도도 보여요 특히 해질 무렵 올라가면 해가 지는 멋진 풍경을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Hangyeong-myeon, Cheju, Jejun maakunta, Etelä-Korea

    - 2객실을 튼 넉넉한 공간의 one room. King size 침대와 Queen 침대, 욕실, 거실공간, 주방과 4인용 식탁 비치. - 절벽위 애월해안도로와 접한 바닷가쪽은 전체가 유리창문. 문을 열면 목판 데크, 의자에 앉아 파도소리를 들으며 휴식, 끝없는 서해바다와 365가지 석양, 펜션 앞 올레길 16코스와 자전거 전용 도로를 따라 숙소좌우에 제주란 쉼터와 남또리 쉼터 (애월읍 유명 photo zone ).
    아름다운 애월 바다 오션뷰가 한눈에 펼쳐집니다. 해질녁 노을은 정말 환상적입니다. 예쁜 객실과 소품들, 멋진 주방이 있습니다.
    Aewol boasts one of the most beautiful coastlines of not just Jeju but Korea. Still very much underexplored by tourists, you can look forward to peaceful strolls and bike rides along the sea.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and several 24 hour local convenience shops in walking distance to Jejulan. 제주내 유일한 절벽위 애월해안도로가 지나가는 애월읍 바닷가 지역으로, 애월항까지 10km정도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고,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으며, 바닷가쪽으로 많은 쉼터가 있어 365가지 아름다운 석양과 더불어 여행객들에게 선호되는 지역입니다. 최근 들어 유명한 카페, 음식점, 커피샵 등이 주변에 생기기 시작하여 제주내 가장 hot한 방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8


    Makuuhuoneet

    0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안녕하세요. 까사루나는 제주 서부 한림 명월에 협재해변과 비양도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 감성적인 B&B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7/7 '마르' 글쎄요. 집마다 혹은 물건마다 애착이 가는 물건이 있기 마련이지요. 적어도 저에겐 그런 애착이 가는 객실입니다. 더 예쁘게 하고 싶고, 더 단정하게 하고싶고... 그래서인가요. 단정한 그리고 조용한 커플에게 더욱 추천드립니다. 조식은 매일 아침 8시 30분, 09시, 9시 30분 (10시 클로징) 이렇게 3번에 걸쳐 원하는 시간에 개별적으로 까사루나의 까페공간에서 신선한 재료로 정성스레 제공됩니다. 쾌적한 숙소환경을 위해 객실내 취사는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객실에 전자레인지와 전기포트가 있기때문에 간단한 요기는 해결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객실에는 샴푸,린스,바디클린져, 헤어드라이어 등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입실은 4시이후부터 10까지 입니다. 퇴실은 11시까지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게스트하우스 까사루나는 2인을 위한 숙박공간입니다. 아담한 규모의 까사루나는 외적으로는 제주를 형상하는 돌담이 건물전체를 감싸고, 내부적으로는 건물의 형상에 어울리는 고벽돌과 편안하고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느끼실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모든 운영자들이 그러하지만, 청소에 많은 공을 들여서, 입실시 쾌적함을 유지토록 노력하겠습니다.
    까사루나는 달이 매우 밝게 뜨는 제주서부 한림 협재해수욕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명월리에 위치하고 있어요. 아래로는 비양도가 펼쳐보이고, 위로는 자연보호구역인 팽나무 군락지가 있어, 매우 정겨운 곳에 위치하고 있답니다. 챠량으로 5분내외에 협재해수욕장과 금능해변, 한림공원이 있구요. 15분내외면 저지예술인마을, 제주현대미술관,오설록, 생각하는정원등에 닿으실 수 있답니다. 중문도 생각보다 가깝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Hallim-eub,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안녕하세요. 까사루나는 제주 서부 한림 명월에 협재해변과 비양도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 감성적인 B&B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1/7 '아르볼' 아르볼 베드룸은 저희가 가장 좋아하지만, 속칭 '사진빨'을 가장 덜 받는 객실이랍니다. 아담하고 적당한 규모에 아기자기한 침실보다 절제된 세련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차분한 게스트들이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조식은 매일 아침 8시 30분, 09시, 9시 30분 (10시 클로징) 이렇게 3번에 걸쳐 원하는 시간에 개별적으로 까사루나의 까페공간에서 신선한 재료로 정성스레 제공됩니다. 쾌적한 숙소환경을 위해 객실내 취사는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객실에 전자레인지와 전기포트가 있기때문에 간단한 요기는 해결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입실은 4시이후부터 10까지 입니다. 퇴실은 11시까지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게스트하우스. 총 7개의 2인실이 있습니다. 까사루나는 2인을 위한 숙박공간입니다. 아담한 규모의 까사루나는 외적으로는 제주를 형상하는 돌담이 건물전체를 감싸고, 내부적으로는 건물의 형상에 어울리는 고벽돌과 편안하고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느끼실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모든 운영자들이 그러하지만, 청소에 많은 공을 들여서, 입실시 쾌적함을 유지토록 노력하겠습니다.
    까사루나는 달이 매우 밝게 뜨는 제주서부 한림 협재해수욕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명월리에 위치하고 있어요. 아래로는 비양도가 펼쳐보이고, 위로는 자연보호구역인 팽나무 군락지가 있어, 매우 정겨운 곳에 위치하고 있답니다. 챠량으로 5분내외에 협재해수욕장과 금능해변, 한림공원이 있구요. 15분내외면 저지예술인마을, 제주현대미술관,오설록, 생각하는정원등에 닿으실 수 있답니다. 중문도 생각보다 가깝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Hallim-eub,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가을빛에 물든 색다른 오름 탐험 ~<제주오름~ 제주도에는 약 360여 개의 오름이 곳곳에 산재되어 있다. 한라산을 중심에 두고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오름의 향연은 제주가 품은 비경 가운데 하나다. 가을은 제주의 오름을 만나기 가장 좋은 계절이다. .무공해 자연 친화적인 장소이며 밤에는 반딧불과 별이빛나는 하늘을보고 밤바다를 볼수 있는 아주 넓은 쓰리룸형 숙소이며 평화로를 통하여 중문 서귀포 대정방면 관광지에 20분에 갈수 있는 천혜의 위치에있으며 애조로가 있어 애월이나 한담바다까지 15분 정도면 갈수 있습니다.
    jeju 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15분거리인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2985-1번지에 위치해 있구요. 각 객실이 넓고 각실마다 편백나무로 감싸있고 넓은투룸 쓰리룸형태의 구조로 되어있어서 다른 사람과 부딪힐 일이 없습니다. 기준 인원은2층은4인/ 1층과3층은 6인이며 각각 최신 침대메트리스를 웅진코웨이에서 캐어하고 있어 고객의편의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으며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바다를 볼 수도 있고, 2층이나 3층 에서 나가실 수 있는 옥상 테라스에서는 최고의 경치를 볼수 있습니다.그리고 저녁 야외에서 바베큐파티도 하실 수 있습니다.그리고 수영장이 있어 여름에는 아이들과 물놀이가 가능합니다. 숙소와 게스트
    주변에 공룡랜드가 도보5분거리이며 교통이 편리하여 평화로가 있어 제주,한림,중문,서귀포,성산까지 연결되며 노형동 7분거리 중문 20분 소요 한라산 30분거리 항몽유적지 7분거리에 위치하고있습니다.숙소에서 바라보는 낙조가 일품이며 저녁이 되면 반딧불을 볼수있고 밤야경이 아름다워 바닷가에 떠있는 배는 마치 보석과같이 영롱함을 느낄수 있습니다,그리고 맑은날은 추자도가 다 보이는 위치에 있습니다. 우선 평화로가 지척에 있어 관광지순환버스르 타기 용이하고 일반버스도 자주 왕래하고 있고 서쪽 한림방면으로 접근하기 용이합니다.그리고 올렛길 16코스가 가까이 있어 좋습니다. 우선 평화로가 지척에 있어 관광지순환버스르 타기 용이하고 일반버스도 자주 왕래하고 있고 서쪽 한림방면으로 접근하기 용이합니다.그리고 올렛길 16코스가 가까이 있어 좋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6


    Makuuhuoneet

    2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퀸베드 1개가 있는 패밀리룸입니다. (객실은 예약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인원 추가시 매트리스와 이불이 추가됩니다. (1인 추가시 15000원) 물고기자리는 북유럽 컨셉을 도입한 부티크 펜션형 숙소입니다. 아름다운 제주도의 북서쪽 애월 해안도로에 위치하고 주변에 관광지가 많이 있습니다. 각 룸마다 개별 화장실과 샤워실이 있고 4층 테라스에서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북카페형 다용도실이 있습니다. (냉장고, 전자레인지, 토스트기, 가스레인지, 세탁기, 불판, 가스버너, 기타 및 피아노, DVD 등 구비)
    물고기자리는 전객실이 2인실로 되어있어서 프라이빗하고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습니다. 제주 공항에서 20분거리이고 주변에 한담해안도로, 곽지해수욕장, 협제, 신화월드 등 주요 관광지가 가깝습니다.
    아름다운 해안 어촌 마을로 조용하고 깨끗합니다. 한담해안 산책로는 아름다운 길 50선에 선정된 아름다운 해안길입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Cheju, Jejun maakunta, Etelä-Korea

    "새끼염소의 샘물(쉴 만한 물가)"이라는 뜻을 가진 엔게디는 누구나 와서 쉼을 마시고 기쁨과 행복을 회복할 수 있는 제주시 애월읍 애월해안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는 고급가족펜션입니다..^^ 행복과 낭만을 드리고 정직함과 청결함으로 편안하게 모시겠습니다. 엔게디하우스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 쉼과 회복을 꿈꾸는 집입니다. 친절과 청결, 정직과 성실, 사랑으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엔게디가 되겠습니다..^^ - 낭만과 제대로 된 쉼을 원하시는 분 - 행복과 상쾌함을 맛보고 싶으신 분 - 기분 좋은 아침 공기를 만끽하고 싶으신 분 - 깨끗한 객실을 원하시는 분 - 조식을 꼭 드셔야 하시는 분 엔게디 하우스로 오세요!!!^^ 공항에서 20분 거리 아름다운 애월해변로와 올레길 16코스 바로 앞에 있습니다 주차장 완비.
    각 방 삼나무 원목침대에 100%천연라텍스 매트리스와 베게, 순면침대시트로 안락한 잠자리를 제공합니다. 또한 방마다 개인 화장실을 비롯, 화장대, 시스템 에어컨, TV, 냉장고, 와이파이가 가능합니다. 애월해안로 바로 앞에 있어 방과 거실에서 바다가 보입니다
    제주 올레길 16코스중에 위치한 애월해변로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션뷰가 최고인 스타벅스와 망고레이가 근처에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6


    Makuuhuoneet

    2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저희 숙소는 전체적으로 편백나무로 이루어져 있으며, 아름다운 낮과 밤의 경치를 피부로 느끼고 볼 수 있는 곳!!! 진정한 힐링을 원하시는 분들께 강추!!!! 또한 침대시트,이불,베개 등의 침구류는 절대 재사용 하지 않습니다. 수건도 늘 삶아서 사용하는 깨끗하고 청결한남매펜션 A동 입니다^^
    숙소가 다 편백나무로 이루어져 있으며, 깨끗하고 게스트님의 프라이버시를 확실히 보장하며 제주에 아름다운 해안이 한 눈에 보이는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 또한 저희 남매펜션A를 이용해주신 게스트님에게는 입실 시 30초거리에 뷰가 멋진 아름다운 카페에서 음료를 드실 수 있게 “음료1회권”를 드립니당^^ 입실 하신 인원 수대로 드려용~~☕️
    숙소 주변은 시끄럽지 않고 해안과 가까우며 공룡랜드, 불빛정원, 승마장, 등등의 관광지가 있고 신제주와도 10분이내 거리여서 편의 시설도 언제든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제주시, 제주특별자치도, Etelä-Korea

    안녕하세요. 까사루나는 제주 서부 한림 명월에 협재해변과 비양도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 감성적인 B&B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2/7 '보니또' 보니또 베드룸은 블루민트베이스,크림톤 웨인스카팅, 그리고 고재, 슬라이딩 헤링본 도어의 화이트톤 화장실이 적절히 조화를 이룬 게스트룸입니다. 크림톤과 민트, 그리고 고재의 색상조합이 실제로 볼때 더욱 괜찮은 베드룸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식은 매일 아침 8시 30분, 09시, 9시 30분 (10시 클로징) 이렇게 3번에 걸쳐 원하는 시간에 개별적으로 까사루나의 까페공간에서 신선한 재료로 정성스레 제공됩니다. 쾌적한 숙소환경을 위해 객실내 취사는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객실에 전자레인지와 전기포트가 있기때문에 간단한 요기는 해결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객실에는 샴푸,린스,바디클린져, 헤어드라이어 등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입실은 4시이후부터 10까지 입니다. 퇴실은 11시까지 입니다.
    까사루나 비앤비 게스트하우스 까사루나는 2인을 위한 숙박공간입니다. 아담한 규모의 까사루나는 외적으로는 제주를 형상하는 돌담이 건물전체를 감싸고, 내부적으로는 건물의 형상에 어울리는 고벽돌과 편안하고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느끼실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모든 운영자들이 그러하지만, 청소에 많은 공을 들여서, 입실시 쾌적함을 유지토록 노력하겠습니다.
    까사루나는 달이 매우 밝게 뜨는 제주서부 한림 협재해수욕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명월리에 위치하고 있어요. 아래로는 비양도가 펼쳐보이고, 위로는 자연보호구역인 팽나무 군락지가 있어, 매우 정겨운 곳에 위치하고 있답니다. 챠량으로 5분내외에 협재해수욕장과 금능해변, 한림공원이 있구요. 15분내외면 저지예술인마을, 제주현대미술관,오설록, 생각하는정원등에 닿으실 수 있답니다. 중문도 생각보다 가깝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Hallim-eub,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jeju 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15분거리인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2985-1번지에 위치해 있구요. 각 객실이 넓고 각실마다 편백나무로 감싸고 방이 아주 넓어탁 트인 시야로 시원합니다. 기준 인원은2층은 3인/ 1층과3층은 4인이며 각각 최신 침대메트리스를 웅진코웨이에서 캐어하고 있어 고객의 편의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으며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바다를 볼 수도 있고, 2층이나 3층 에서 나가실 수 있는 옥상 테라스에서는 최고의 경치를 볼수 있습니다.그리고 저녁 야외에서 바베큐파티도 하실 수 있습니다.그리고 수영장이 있어 여름에는 아이들과 물놀이가 가능합니다.
    신선한 공기 자연속에서 힐링하는 공간 바다가보이고 푸른하늘과 밤에는 야경에 취하는 장소 입니다.(301호실)
    주변에 공룡랜드가 도보5분거리이며 교통이 편리하여 평화로가 있어 제주,한림,중문,서귀포,성산까지 연결되며 노형동 7분거리 중문 20분 소요 한라산 30분거리 항몽유적지 7분거리에 위치하고있습니다.숙소에서 바라보는 낙조가 일품이며 저녁이 되면 반딧불을 볼수있고 밤야경이 아름다워 바닷가에 떠있는 배는 마치 보석과같이 영롱함을 느낄수 있습니다,그리고 맑은날은 추자도가 다 보이는 위치에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6


    Makuuhuoneet

    2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떡잎마을 펜션&민박은 중산간 납읍마을에 위치해 있어요. 숙소는 독채펜션1동과 2인실 게스트룸 3개실이 준비되어 있어요. 게스트룸은 2층이고 아래층은 카페로 자유롭게 식사를 하고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으로 사용하실 수 있어요. 근처 산책하기 좋은 곳은 올레15코스에 속해있는 금산공원입니다. 곽지 해수욕장과 먹거리를 살 수 있는 애월하나로 마트가 차로 5분 거리 입니다. 아침 새소리, 신선한 공기, 조용한 휴식을 느낄 수 있는 숙소입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0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hellovandi(헬로반디) 펜션은 제주곶자왈반딧불이로 유명한 청수리평화동 청정귤밭에 위치한 편안한 휴식과 자연속의 힐링공간을 2019년 8월 오픈하여, 정성가득한 조식(수플레 팬케잌 & 쇠고기스튜)와 핸드메이드 아트클래스(소이캔들,도자기)무료체험이 포함되어 있고, 복층구조의 침실에서 해돋이와 한라산을 감상할 수 있는 BnB로 예술가부부가 호스트로 거주하며 직접 최선을 다하는 자연속의 예술 휴식공간입니다. 6~7월에는 '곶자왈 반딧불이 축제' 참가예약 가능하고, 수제햄버거로 유명한 '양가형제' 앞에 위치해 있습니다. 8월~11월에는 청귤청무료체험과 12~1월에는 감귤무료체험, 2~7월에는 소이캔들무료체험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저희 hellovandi (헬로반디) 펜션은 2동의 건물로 건축되어, A동 1층은 공방으로 호스트부부가 카페분위기 속에서 게스트들의 조식과 유기농 재료로 직접 만드는 천연발효종빵 등 간식과 로스팅한 드립커피와 숙성차를 무료제공으로 아트체험을 할수있는 휴식공간이 있으며, B동은 펜션으로 1층에는 호스트부부가 거주하는 공간이고 2층에 'hello룸'과 'vandi룸'으로 독립된 출입문으로 구성된 숙소로, 복층구조의 침실(퀸베드침대)에서 루프탑을 통해 한라산과 일출을 감상할 수 있으며, 거실에는 소파베드가 있는 전면창으로 귤밭과 일출을 감상하며 2~4명까지 편안한 잠자리가 있는 두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청수리 평화동 지역은 곶자왈지대로 자연을 보존하고져 노력하고 있으며, 주변에는 다양한 산책코스로 6~7월에 '곶자왈반딧불이축제'에 참여가능하고, '오설록 티뮤지엄', '항공우주박물관', '신화역사공원', '유리의성', '생각하는 정원', '제주도립미술관', '김창열미술관', '평화박물관' 및 '협재해수욕장', '금능해수욕장', '저지오름', '산방산', '모슬포항' 등 여행지와 '양가형제', '피자굽는 돌하루방', '몽땅', '알동네', '명리동식당', '청년곱창' 등 먹거리도 풍부한 조용하고 편안한 힐링의 동네입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1

    Hangyeong-myeon,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이색 컨테이너 펜션형 쭈욱게스트하우스 입니다. 제주시 한림 협재인근에 위치하며 바다와 비양도가 내려다 보이는 노을이 아름다운 조용한 힐링의 공간이에요~ 2015년 5월 준공한 신축건물이고 요즘 트랜드인 컨테이너로 꾸며진 사랑스런 공간 이랍니다. 저녁엔 게스트들끼리 소통의 공간, 아침에 든든한 조식으로 여러분들의 제주 여행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해요~ 협재바다와 가깝지 않아 조용하되 바다와 노을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쭈욱게스트하우스에서 힐
    요즘 트랜드인 컨테이너를 소재로 신축한 이색 컨테이너 하우스입니다. 알록달록 컨테이너하우스에서 바다와 비양도 그리고 석양을 감상하실 수 있는 조용한 힐링의 공간입니다.
    제주 서부권 꼭지점 비양도와 협재, 금능해수욕장이 눈부시게 펼쳐진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바닷가와 도보로는 40분정도 소요되나, 차로는 7, 8분에 가실 수 있으세요 늦은 저녁 비양도섬 머리위로 지는 석양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근처 한림공원, 오설록, 저지예술인마을, 금오름, 새별오름등 관광지가 많으며 협재해변 및 한림에 맛집들이 즐비하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3


    Makuuhuoneet

    1

    Hallim-eub,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Located on Jeju's most beautiful coastline (Aewol), Jejulan offers stunning sea views in every room and instant access to the walking, cycling and driving routes on Jeju's famous Olle trail route (#16) - only 20mins away from the airport!
    Aewol boasts one of the most beautiful coastlines of not just Jeju but Korea. Still very much underexplored by tourists, you can look forward to peaceful strolls and bike rides along the sea.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and several 24 hour local convenience shops in walking distance to Jejulan. 제주내 유일한 절벽위 애월해안도로가 지나가는 애월읍 바닷가 지역으로, 애월항까지 10km정도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고,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으며, 바닷가쪽으로 많은 쉼터가 있어 365가지 아름다운 석양과 더불어 여행객들에게 선호되는 지역입니다. 최근 들어 유명한 카페, 음식점, 커피샵 등이 주변에 생기기 시작하여 제주내 가장 hot한 방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Located on Jeju's most beautiful coastline (Aewol), Jejulan B&B offers stunning sea views in every room and instant access to the walking, cycling and driving routes on Jeju's famous Olle trail route (#16) - only 20mins away from the airport! 특히, 1층 103호는 애월해안도로변 창문을 열면, 넓은 데크가 있어 의자에 앉아 바로 앞 푸른 바다를 내려다 바라볼 수 있으며, 작은 정원도 있습니다.
    Aewol boasts one of the most beautiful coastlines of not just Jeju but Korea. Still very much underexplored by tourists, you can look forward to peaceful strolls and bike rides along the sea.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and several 24 hour local convenience shops in walking distance to Jejulan. 제주내 유일한 절벽위 애월해안도로가 지나가는 애월읍 바닷가 지역으로, 애월항까지 10km정도 올레길 15코스와 16코스가 지나가고,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으며, 바닷가쪽으로 많은 쉼터가 있어 365가지 아름다운 석양과 더불어 여행객들에게 선호되는 지역입니다. 최근 들어 유명한 카페, 음식점, 커피샵 등이 주변에 생기기 시작하여 제주내 가장 hot한 방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Huonetyyppi

    Hotelli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클래식한 건물에 편백 향기 가득한 집안으로 들어와 멀리 보이는 애월바다와 밤바다를 바라보곤 하면 도시에서 볼수 없었던 느낌과 장면들을 볼수 있고 감성에 젖어 시인이나 음악가나 화가의 시상으로 바라볼수 있는 언덕위에 자리 잡은 남매펜션으로 여러분을 가족처럼 맞이하는 숙소입니다
    jeju 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15분거리인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 2985-2번지에 위치해 있구요. 각 객실이 넓고 각실마다 편백나무로 감싸있고 넓은투룸 구조로 되어있어서 다른 사람과 부딪힐 일이 없습니다. 기준 인원은 3인이며 각각 최신 침대메트리스를 웅진코웨이에서 캐어하고 있어 고객의편의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으며 방안에서 창문을 통해 바다를 볼 수도 있고, 2층이나 3층 에서 나가실 수 있는 옥상 테라스에서는 최고의 경치를 볼수 있습니다.그리고 저녁 야외에서 바베큐파티도 하실 수 있습니다.그리고 수영장이 있어 여름에는 아이들과 물놀이가 가능합니다.
    주변에 공룡랜드가 도보5분거리이며 교통이 편리하여 평화로가 있어 제주,한림,중문,서귀포,성산까지 연결되며 노형동 7분거리 중문 20분 소요 한라산 30분거리 항몽유적지 7분거리에 위치하고있습니다.숙소에서 바라보는 낙조가 일품이며 저녁이 되면 반딧불을 볼수있고 밤야경이 아름다워 바닷가에 떠있는 배는 마치 보석과같이 영롱함을 느낄수 있습니다,그리고 맑은날은 추자도가 다 보이는 위치에 있습니다.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4


    Makuuhuoneet

    1

    Aewol-eup,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Welcome to beautiful island JEJU and SUM Guest House!!! The SUM is the nearest Guest House in Jeju Island to Jeju International airport. 5 minutes from Jeju international airport by Bus. Jeju Bus Intercity Termial is close at hand. 1 minutes from Jeju intercity bus terminal by walk. 'SUM' means 'Island', 'Breath', 'Rest' in Korean, and 'Total' in English. So we try to do our best to make you feel comfortable like you stay at your home.
    The SUM is the nearest Guest House in Jeju Island to Jeju International airport. 5 minutes from Jeju international airport by Bus. Jeju Intercity Bus terminal is close at hand. 1 minutes from Jeju intercity bus terminal by walk.
    The SUM is very near from Jeju Airport and Jeju Intercity Bus terminal. So if you come to Jeju lately or go to airport very early morning, the SUM is the Best place! If you want to go to Mt. Halla or the most tourist spot, you should take the intercity bus at the Bus Terminal. And it is very close from SUM. ;)
    Huonetyyppi

    Jaettu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8


    Makuuhuoneet

    1

    Seogwang-ro 5-gil,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Welcome to beautiful island JEJU and SUM Guest House!!! The SUM is the nearest Guest House in Jeju Island to Jeju International airport. 5 minutes from Jeju international airport by Bus. Jeju Bus Intercity Termial is close at hand. 1 minutes from Jeju intercity bus terminal by walk. 'SUM' means 'Island', 'Breath', 'Rest' in Korean, and 'Total' in English. So we try to do our best to make you feel comfortable like you stay at your home.
    The SUM is the nearest Guest House in Jeju Island to Jeju International airport. 5 minutes from Jeju international airport by Bus. Jeju Intercity Bus terminal is close at hand. 1 minutes from Jeju intercity bus terminal by walk.
    The SUM is very near from Jeju Airport and Jeju Intercity Bus terminal. So if you come to Jeju lately or go to airport very early morning, the SUM is the Best place! If you want to go to Mt. Halla or the most tourist spot, you should take the intercity bus at the Bus Terminal. And it is very close from SUM. ;)
    Huonetyyppi

    Jaettu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12


    Makuuhuoneet

    1

    Yongdamil-dong,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Huonetyyppi

    Yksityinen huone


    Majoituspaikkatyyppi

    Aamiaismajoitus


    Majoittujien määrä

    2


    Makuuhuoneet

    1

    Jeju-si, Jejun maakunta, Etelä-Korea

    Tutustu lähialueeseen

    Tutustu lähialueeseen

    Soul

    286 mi:n päässä

    Mapo-gu

    285 mi:n päässä

    Haeundae-gu

    200 mi:n päässä

    Jung-gu

    285 mi:n päässä

    Yongsan-gu

    284 mi:n päässä

    Gangnam-gu

    282 mi:n päässä

    Busan

    196 mi:n päässä

    Seongsan-eup

    35 mi:n päässä

    Jungang-dong

    277 mi:n päässä

    Hallim-eub

    5 mi:n päässä

    Nanpean

    5931 mi:n päässä
    7ea7a12ce79accdd78b31edb5d391f01